오주한카


조회 수 24863 추천 수 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자동차를 사고, 파는 것에 대한 체계가 없어서 많은 분들이 자동차 사고/팔기에 대해서 잘못 생각하시고 있고,
차를 사려고 하거나 팔려고 하시는 분들의 혼돈을 막고자 공지 말씀 드리게 되었습니다.

자동차를 파실 때, 언제 인도 가능하다라는 '인도 가능 시기'를 따로 명시해서 올리시는 분들이 이전에도 많았고 최근 올라온 차량 판매글들 중에서도 많이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 동안 여러가지 물건을 판매한다는 글들에 인도가능 시점을 명시하여 올려놓은 내용을 접할 때 마다,
판매자와 구매자간에 적절한 타협점을 찾아서 자유롭게 거래하는 자율성에 맡겨왔습니다만, 자동차와 같이 감가상각이 크게 적용되고 상대적으로 많은 돈을 지출해야하는 거래에 있어 그 동안 구매자이건 판매자이건 피해자가 있어왔고, 또 잠재적으로도 피해자가 생길 수 있기에 자동차 거래의 가이드라인을 명시 해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낍니다.

원칙적으로 파는 차는 구매자가 나타나면 돈을 받고 바로 차량을 인도하는게 맞습니다.
언제까지 판매자가 타고 양도하겠다는 것은 거래에 있어 위험한 행동입니다.
인도하기로 합의한 날에 차량이 온전하지 않거나 사고로 인해 판매가 불가능한 경우, 거래는 무산될 수 밖에 없고 정상적이라고 해도 늘어난 마일리지나 구매하기로 합의했던 초도 상태와는 다른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차를 사기로 한 사람이 인도날짜에 마음이 바뀌어 안 사기로 하는 경우도 더러 생깁니다.
당연히 판매자의 입장은 난감해 질 수밖에 없고, 헐값에 바로 처분하고 가야하는 등, 금전적인 손실을 감수할 수 밖에 없지요. 그렇게라도 팔지 못하는 경우, 아는 사람에게 대신 팔아달라고 부탁하는 경우도 많이 생깁니다.
또한, 돈을 받고 차를 인도하지 않은체 판매자가 귀국하여서 차를 사려는 이가 발을 동동 구르던 일도 있었고, 반대로 차량대금을 지급해야 하는데 귀국하는 입장을 이용하여 구매자가 돈을 바로 지불하지 않고 늑장을 부려 한국으로 돌아간 사람이 한국에서 가족에게 찾아가 돈을 대신 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차량을 판매한다는 광고를 미리올려서 파는 의도는 제 값을 받고 팔기위함이라는 것은 당연한 얘기지만,
한편으로 차량을 판매한 사람이 (모국으로 돌아가는) 남은 기간동안 차를 못쓰게 되는 것도 당연한 얘기가 됩니다.
따라서 남은기간동안 차량이 필요하면 주변에서 라이드를 받거나 렌트카를 빌려서 타야하는게 맞습니다.
지극히 당연한 얘기라고 할 수 있는 사항이 이곳에서는 다르게 적용되어 왔고 알려지지 않은 피해자들이 있었습니다.

차량을 한 대 이상 소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차를 구매하고자 하는 사람은 대부분이 당장 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살 차를 알아봅니다. 이 사이트를 통해 차를 사려고 하는 많은 사람들이 미국에서 차를 어떻게 사야할 지  '잘 모르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한테 구입을 하려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위에 언급한 내용과 같이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돈과 시간을 허비하게 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이곳을 통해 차량을 판매하려고 하시는 분들은 이 글을 읽고 한 번 더 생각해 주시기 바라며,
차를 사려고 하시는 분들도 거래에 있어 위와같은 피해를 입는 경우가 없으시길 바랍니다.

.:R32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자동차 사고팔기에 대한 Guide Line 알삼이 2008.07.13 24863
1 게시판에 사진 올리는 방법과 사진 크기 줄이는 방법 12 96 file 오주한카 2008.06.04 63796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